카카오페이, 2021년 연간 거래액 99조 원·48% 성장···연결 매출 4,586억 원·61% 성장


[테크수다 기자 도안구 eyeball@techsuda.com] 카카오페이가 2021년 4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2021년 연간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48% 증가한 99조, 연간 연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1% 증가한 4,586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.


이와 함께, 올해 카카오페이의 핵심 사업 방향을 ‘기본으로 돌아가자(Back to the Basic)’으로 잡고, 출범 당시의 초심으로 돌아가 사용자 경험에 집중하여 사업의 기틀을 견고히 다지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.


카카오페이의 4분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32% 증가한 26조 원을 달성했다. 누적 기준으로는 2019년 연간 거래액 48조 원의 2배를 넘어서는 99조 원을 기록해 100조 원에 육박하는 거래액을 달성했다. 금융 부문은 총 139개 금융사와의 제휴를 기반으로 연간 거래액이 193% 증가했다. 연간 펀드 투자 거래액은 156%, 대출 중개 거래액은 3배 이상 늘어나며 금융 플랫폼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. 결제 부문 연간 거래액은 온라인 결제액 67%, 오프라인 결제액이 77% 증가하면서 2020년 대비 총 68% 성장률을 보였으며, 송금 부문도 37% 증가했다.


4분기 연결 매출(영업수익)은 전년 동기 대비 37% 증가한 1,274억 원을 기록했다. 결제 부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8%, 금융 부문 매출이 35% 증가했다. 온라인 결제, 오프라인 결제, 청구서 부문 모두 3분기 대비 두 자리 수 증가 추세를 보였다. 매출 구성은 결제 서비스 69%, 금융 서비스 26%, 기타 서비스 5%로 나타났다.


4분기 연결 영업비용은 카카오페이증권의 MTS 출시, 디지털보험사 설립 및 상장 관련 제반 비용이 반영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50% 증가한 1,562억 원을 기록했다. 4분기 연결 영업이익(손실)은 -288억 원, EBITDA는 -254억 원으로 나타났다. 연결 기준 연간 영업이익은 -272억 원, EBITDA는 -151억 원으로 적자를 기록했으나, 2021년 일시적으로 발생한 주식보상비용 및 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4대보험 증가분, IPO 부대 비용을 제외할 경우 영업이익은 99억 원, EBIDTA는 220억 원으로, 향후 수익 성장에 따른 이익 실현이 가시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.


한편, 카카오페이는 올해 사업 방향을 ‘Back to the Basic’으로 잡고, 초심으로 돌아가 사업의 기틀을 견고히 다지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. 카카오페이가 성장해올 수 있었던 원동력인 ‘사용자 경험’에 집중하여 ▲ 핵심 서비스에서의 사용자 경험 향상 ▲ 사용자 경험의 일관성 확보 ▲ 핵심 서비스와 수익 사업의 연결고리 강화라는 3가지 목표를 달성함으로써 펀더멘탈을 더욱 튼튼하게 만들겠다는 의지다.


그 중 하나로, 카카오페이증권이 사전 예약자 대상으로 순차 공개하고 있는 주식 베타 서비스를 다음주부터 전체 사용자 대상으로 공개한다. 현재 국내 주식과 미국 주식을 한 곳에서 매매할 수 있으며, 우리나라와 미국에 상장된 ETF∙ETN에도 투자 가능하다. ‘간편주문’, ‘자동주문’, ‘자동환전’ 등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UI・UX와 국가별 주요 지수, 전문적인 캔들 차트, 호가창과 같이 주식 경험이 많은 사용자들이 필요로 하는 기능들도 풍부하게 담은 점이 특징이다. 주식 서비스는 3월 중에 해외 주식 소수점 매매 기능을 탑재한 후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. [테크수다 Techsuda]

Newsletter
디지털 시대,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!